본문으로 이동하시려면 엔터를 누르세요.

JURA

NEWS & NOTICE

  • HOME
  • JURA PRODUCT
  • 제품소개
  • 가정용제품
[기사] 홈카페 열풍 확산…커피머신 잇단 출시
자신의 기호에 맞는 커피를 집안에서 즐기려는 애호가가 증가하고 있는 등 홈카페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는데요.
유라의 최고 사양 신제품, Z6으로 고급진 홈카페 문화를 즐겨보세요.



홈카페 열풍 확산…커피머신 잇단 출시
입력 : 2018-02-18 14:36:33


[뉴스토마토 이우찬 기자] 원두커피 시장의 성장세가 지속되는 가운데 집에서 커피를 내려 마시는 홈카페 열풍이 확산되면서 커피머신 취급업체의 경쟁 또한 한층 치열해지는 모양새다.  
  
시장조사 전문 기업 트렌드모니터 조사 결과를 보면 예전보다 집에서 '믹스커피'(2014년 73.7%→2017년 66.2%)는 덜 마시고, '커피머신'을 이용(2014년 35%→2017년 47.2%)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는 등 집에서 커피를 만들어 마시는 홈카페 문화가 퍼지고 있다. 
  
가전업계는 이 같은 원두커피 시장 성장과 커피 소비 성향 변화가 커피머신 시장 성장을 이끈다고 보고 시장 공략에 적극 나서고 있다. 국내 업체 중에는 예식장 등에서 사용되는 업소용 커피머신 시장점유율 90%인 동구전자가 유명하다. 주방가전기업 쿠첸, 쿠진아트, 생활가전렌털을 하는 교원웰스, 청호나이스 등도 커피머신 제품군을 보유하고 있다. 외국 업체는 유럽을 중심으로 유라, 드롱기, 필립스 등이 잘 알려져 있고, 캡슐커피머신으로 국한하면 네스프레소, 돌체구스토가 시장을 양분하고 있다. 
  
동구전자는 지난달 CES 2018에서 사물인터넷(IoT)을 접목해 스마트폰으로 커피머신을 컨트롤할 수 있는 제품을 선보였다. 국내 유일 커피머신 전문 생산기업인 동구전자가 자사에 축적된 커피머신 생산 노하우를 바탕으로 IT 기술까지 더해 국내외 시장을 공략하겠다는 전략으로 풀이된다. 
  
교원웰스는 OEM 방식으로 커피머신을 들여와 렌털로 판매하고 있다. 회사에 따르면 커피머신이 주력 판매 품목은 아니지만 꾸준하게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 교원 웰스 관계자는 "커피머신은 분쇄 후 남는 커피 찌꺼기 등으로 관리 필요성이 있는 가전으로 렌털 수요가 있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청호나이스는 캡슐커피 공급업체인 '에스프레소 이탈리아'에서 제품을 공급받아 판매 중이다. 특히 자사 커피정수기 '휘카페'와 캡슐커피를 호환할 수 있는 게 장점이다. 
  
밥솥시장 2위인 쿠첸은 지난해 미국 시장 점유율 1위 캡슐커피 업체 '큐리그'와 파트너 관계를 맺으면서 커피머신 시장에 뛰어들었다. 주방가전 기업 쿠진아트는 콜드브루 커피를 25분~45분 만에 내려 마실 수 있도록 시간을 단축한 '콜드브루 커피메이커' 등 제품으로 커피머신을 홍보하고 있다. 
  
이처럼 커피머신 생산 전문기업, 주방가전기업, 렌털기업 등 다양한 국내 업체가 커피머신 시장에 진출해있지만 동구전자를 제외한 국내 업체들의 경우 커피머신이 주력이 아니라 마케팅이 눈에 띄게 활발하지는 않은 편이다. 반면 커피문화가 오래된 유럽 업체들은 최근 국내 마케팅을 벌이며 국내 커피머신 시장을 주도하고 있다. 
  
스위스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는 최근 2018년형 최고사양 신제품(Z6 Alu)을 출시하며 마케팅에 힘쓰고 있다. 유라는 지난달 막을 내린 2018 호주오픈에서 메이저대회 20번째 그랜드슬램을 달성한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를 홍보 모델로 내세웠다. 유라에 따르면 신제품은 사물인터넷(IoT) 기능인 '스마트 커넥터'가 제품에 탑재돼 있다. 스마트폰 앱으로 원거리에서도 커피머신을 컨트롤 할 수 있으며, '나만의 커피 레시피'를 저장해 언제든지 원하는 커피를 추출할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유라 커피머신은 300만~600만원대 제품으로 프리미엄 하이엔드(최고급 사양) 제품 중심이다. 
  
이탈리아 가전 브랜드 드롱기도 활발히 마케팅 전략을 펴고 있다. 지난 1일 2년 연속 옥외 광고 캠페인을 시작했고, 2월 한 달 동안은 서울 강남·서초·송파구 등의 주요 버스정류장과 택시에서 광고를 한다. 부산 주요 지역에서도 브랜드 마케팅을 벌인다. 드롱기 전자동 커피머신을 구매하고 지인에게 추천하면, 선물을 증정하는 경품 이벤트도 하고 있다. 드롱기는 시장조사기관 GFK 조사 결과 판매대수 기준으로 지난해 하반기 전자동 커피머신 1위를 차지했다. 10만~100만원대 등 다양한 가격대가 장점이다.  
  
가전업계 한 관계자는 "자신의 기호에 맞는 커피를 집안에서 즐기려는 애호가가 증가하고 있는 등 홈카페 문화가 확산하고 있다"며 "커피시장 중 특히 커피머신 부분은 큰 폭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돼 업체들의 경쟁도 점점 치열해지는 양상"이라고 말했다.


뉴스출처 : http://www.newstomato.com/ReadNews.aspx?no=806671

2018. 02. 20 더보기

[기사] 원터치로 플랫화이트까지...홈카페 잇템 유라 커피머신 Z6
집에서 나만의 완벽하고 고급스러운 커피머신을 가질 수 있다면?
똑똑한 커피머신. Iot 기술까지 겸비한 Z6에 대한 기사를 소개해드립니다.



원터치로 플랫화이트까지...홈카페 잇템 유라 커피머신 Z6
승인 2018.02.19 09:50
집에서 여유롭게 전문 매장급 커피를 즐기고자 하는 홈카페 열풍 속에서 바리스타의 손길로 내린 듯한 커피부터 플랫화이트 등에 이르기까지 터치 한 번으로 음용할 수 있는 커피머신이 로망템으로 부상하고 있다.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의 가정용 커피머신은 쿨 노르딕 디자인의 유려한 선을 자랑해 주방의 품격을 높이며 커피 애호가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멀티 분사 추출 방식으로 캡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커피의 고급스러운 향과 풍미를 담아낸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특히 수석 디자이너 베르너 젬프가 커피 향의 실루엣을 예술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Z라인 가운데 Z6는 블랙&실버의 조화와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의 프론트로 디자인과 내구성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카페에서만 즐기던 부드러운 벨벳 거품의 카푸치노나 카페라떼 등과 같은 베리에이션 커피도 원터치로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우유와 우유 거품을 자동으로 리볼빙하며 추출할 수 있어 이용의 편리함을 배가했다. 바리스타의 기술로만 제조 가능한 플랫화이트도 즐길 수 있다.

또한 ‘스마트커넥터’를 탑재해 스마트폰 앱을 통해 원거리에서도 커피 머신을 원격제어 할 수 있어 침대 위에서도 터치 하나만으로 커피 추출이 가능하다. 우유와 우유 거품 온도 조절을 10단계까지 세밀하게 세팅할 수 있으며 ‘나만의 커피 레시피’를 저장하면 취향에 맞는 베리에이션 음료를 맛볼 수 있다. 편리한 조작뿐만 아니라 청결과 위생을 보장하며, 자동 헹굼이나 디스케일링 같은 유지 보수 기능이 내장돼 관리도 간편하다.
 
사진= 유라코리아 제공
 
에디터 용원중  goolis@slist.kr


뉴스출처 : http://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26810

2018. 02. 20 더보기

명절증후군 시달리는 아내를 위한 힐링 아이템, 커피머신 인기
벌써 2018년의 설 명절이 다가오네요.
오랜만에 만나는 가족들 생각에 설레이기도 하지만,
제사음식 및 손님 맞이로 바쁘게 지낸 주부들은 명절증후군에 시달리기도 하는데요.
아내를 위한 선물, 명절증후군 힐링 아이템 기사 소개드립니다.



명절증후군 시달리는 아내를 위한 힐링 아이템, 커피머신 인기
기사입력 2018-02-14 09:40:00


차례상 준비 및 손님 맞이로 무리한 일정과 가사노동을 소화한 주부들은 긴 연휴 뒤 명절증후군에 시달리기 쉽다. 센스 있는 남편들은 가족들을 위해 명절 내내 바쁘게 움직인 아내에게 선물로 감사를 전하기도 한다. 최근에는 보석이나 명품 백이 아닌 평소 아내가 갖고 싶어하던 고가의 커피머신기도 명절 후 선물 리스트에 이름을 올리고 있다. 

홈카페 열풍으로 주부들의 워너비템으로 등극한 전자동 커피머신기는 집에서도 전문 바리스타의 손길로 내린 듯한 스페셜티 커피를 맛볼 수 있으며, 전문 카페에서만 즐길 수 있는 플랫화이트 등의 메뉴까지 터치 한 번으로 음용할 수 있어 인기다. 


특히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JURA)의 가정용 커피머신은 주부들의 워너비템으로, 명절 후 아내를 위한 선물로 구매하는 남성들이 많다. 쿨 노르딕 디자인의 유려한 선을 자랑해 주방의 품격을 높일 수 있는 유라 커피머신은 전 세계 커피 애호가들로부터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혁신적인 신기술인 P.E.P(Pulse Extraction Process)를 적용, 멀티 분사 추출 방식으로 캡슐로는 표현할 수 없는 커피의 고급스러운 향과 풍미를 담아낸 것으로 정평이 나 있다. 유라(JURA)의 가정용 커피머신 Z라인은 수석 디자이너 Werner Zemp가 커피 향의 실루엣을 예술적인 감각으로 표현한 라인으로, 그 중에서도 Z6는 블랙&실버의 조화와 고강도 알루미늄 소재의 프론트로 디자인과 내구성이 돋보이는 제품이다. 

유라 전자동 커피머신은 카페에서만 즐기던 부드러운 벨벳 거품의 카푸치노나 카페라떼 등과 같은 베리에이션 커피도 원터치로 쉽고 간편하게 즐길 수 있으며, 우유와 우유 거품을 자동으로 리볼빙하며 추출할 수 있어 제품 이용의 편리함을 배가시켰다. 바리스타의 고도의 기술로만 제조될 수 있는 스페셜티 플랫화이트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유라 Z6는 '스마트커넥터'를 탑재, 스마트폰 'JURA Coffee App'을 통해 원거리에서도 커피 머신을 원격제어 할 수 있어 침대 위에서도 터치 하나만으로 커피 추출이 가능하다. 우유와 우유 거품 온도 조절을 10단계까지 세밀하게 셋팅할 수 있으며, '나만의 커피 레시피'로 저장 하면 취향에 맞는 베리에이션 음료를 맛볼 수 있도록 한 것이 특징이다. 한글지원 컬러 TFT디스플레이와 로터리 스위치의 직관적인 사용법으로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조작 가능하다. TUV인증을 통해 청결과 위생을 보장하며, 자동 헹굼이나 디스케일링 같은 유지 보수 기능이 내장되어 있어 머신 관리도 간편하다.

유라코리아 관계자는 "실제로 명절 연휴 전후 아내 선물로 커피머신에 대한 구매 문의가 많고, 보상심리처럼 남편과 함께 매장을 찾아 구매하는 주부 고객들도 많다"며, "커피 한잔이 주는 편안함과 즐거움이 현대인들의 명절증후군 극복에 도움이 되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전상희 기자 nowater@sportschosun.com


뉴스출처 : http://sports.chosun.com/news/ntype.htm?id=201802140100124900009012&servicedate=20180214

2018. 02. 14 더보기

유라 커피머신, iF 디자인어워드 2018 수상

유라의 신제품, 한국 런칭을 앞두고 있는 S8 모델이 IF 디자인어워드를 수상하였습니다.



유라 커피머신, iF 디자인어워드 2018 수상

입력 2018-02-13 09:37 수정 2018-02-13 10:08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는 최근 열린 ‘iF 디자인어워드 2018’서 주방 디자인상을 수상했다고 13일 밝혔다. iF 디자인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 어워드 중 하나다.


수상 제품명은 가정용 전자동 커피머신 ‘S8 크롬’이다. 이 제품은 총 63명의 국제 심사 위원들에게 디자인·품질·소재·혁신성·기능성·사용 편리성·심미성 가치를 높게 평가 받았다. 


이 회사 관계자는 “’S8 크롬은 우아하면서 조화로운 곡선이 돋보이는 제품”이라며 “프론트에는 크롬 소재를 활용해 견고함을 더했으며 독자적인 밀크폼 기술 등 프리미엄만이 가질 수 있는 섬세함과 기술력을 겸비했다”고 설명했다. 이외에도 4.6인치 컬러 터치 스크린을 탑재했다. 원터치로 커피 추출이 가능하며 온도 조절도 할 수 있다.  



뉴스출처 : http://www.viva100.com/main/view.php?key=20180213010004858

2018. 02. 14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