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이동하시려면 엔터를 누르세요.

JURA

NEWS & NOTICE

  • HOME
  • JURA PRODUCT
  • 제품소개
  • 가정용제품
'코트의 황제' 페더러, 10년 넘게 커피 모델하는 이유?
로저페더러가 스위스 유라의 글로벌 앰버서더가 된 이유는
한 여자를 만나 알게 된 커피가 이어준 인연이라고 하는데요.


'코트의 황제' 페더러, 10년 넘게 커피 모델하는 이유?
김보라 기자2018-01-30 09:35:10



(김보라 생활경제부 기자) 37세의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 28일(현지시간)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호주오픈 결승전에서 크로아티아의 마린 칠리치를 꺾고 정상에 올랐습니다.

남자 선수로는 최초로 메이저 대회 개인 통산 20회 우승 기록을 세웠습니다. 페더러는 테니스 코트에서만 황제가 아니죠. 글로벌 브랜드가 사랑하는 모델계의 황제이기도 합니다. 11개 글로벌 브랜드와 스위스 로컬 브랜드가 그를 후원하고 있습니다. 2008년 나이키와 10년 계약을 맺으며 1억2000만달러(약 1319억원)를 받았습니다. 메이저 테니스 대회 공식 타임키퍼인 시계 브랜드 롤렉스도 그를 후원하고 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의 모델이기도 하고요.

수 많은 스폰서 기업 중 페더러가 유난히 사랑하는 브랜드가 있습니다. 스위스 프리미엄 전자동 커피 머신 브랜드 ‘유라(Jura)’ 입니다. 페더러는 2006년부터 유라의 브랜드 앰버서더로 활동해왔습니다. 그는 “정밀함과 우아함, 완벽함을 추구하는 스위스 본연의 가치관과 나의 가치관은 잘 맞는다”며 자국 브랜드에 대한 애정을 한껏 드러내기도 합니다.

커피와 페더러. 이 매치는 어떻게 이뤄진 걸까요. 페더러는 자신이 커피에 빠지게 된 이유를 부인 미르카 페더러 때문이라고 합니다. 그는 “18살 때 처음 미르카를 만났을 때 그녀가 ‘나는 커피를 함께 마실 사람이 필요하다’고 한 뒤로 커피를 마시기 시작했다”고 말합니다. 그는 하루 평균 세 잔 정도 커피를 마신다고 합니다. 시합이 있는 날 아침에는 더더욱 모닝 커피가 필수라고. 아침엔 카푸치노를, 점심에는 식사 후 에스프레소를, 오후 나른해질 무렵에는 진한 리스트레토(에스프레소 2잔 분량)를 마신다고 하는군요.

유라는 페더러의 2018호주오픈 우승을 기념해 가정용 전자동 커피머신 ‘Z6 Alu’를 내놓기도 했습니다. 기존 모델보다 더 견고하고 두꺼운 알루미늄으로 리뉴얼 되고, 원거리에서 커피머신을 조작할 수 있는 모델이지요. ‘나만의 커피 레시피’를 저장해놓고 버튼만 누르면 언제든지 원하는 커피를 추출할 수 있다고 합니다. 플랫화이트,라떼 마끼아또, 카푸치노도 한번에 즐길 수 있고요. 이 모델의 별명은 ‘황제의 귀환’. 유라 관계자는 “혁신적인 기술로 마이크로 입자크기의 부드러운 우유 폼을 만들 수 있고, 황금빛 최상급 크레마도 뽑아낼 수 있다”며 “오랫동안 정상의 자리를 유지하고 있는 페더러 선수를 기념하는 모델로 만들어냈다”고 말했습니다.(끝) /destinybr@hankyung.com


뉴스 출처 : 모바일한경
http://plus.hankyung.com/apps/newsinside.view?aid=201801302453A


2018. 02. 01 더보기

OBS 뉴스에 소개된 Z6 Alu


2018년 1월 30일, 경인방송 OBS 뉴스에서 Z6가 소개되었습니다.

"테니스 황제 로저페더러의 커피머신, Z6 Alu"

스위스 유라에서 로저 페더러를 모델로 한 Z6를 새롭게 출시한 소식을 전하였는데요.





 특히 새롭게 출시되는 ‘Z6 Alu’에는 ‘유라(JURA) 커피 앱’을 통해 원격으로 나만의 커피를 추출할 수 있는 스마트 커넥터가 탑재되어 있습니다. 기존에는 별도의 구매로 가능했던 스마트 커넥터는 커피머신에 장착해 스마트폰뿐 아니라 태블릿 기기와도 블루투스로 연결되는 기술로 자신이 좋아하는 커피 메뉴를 설정해 손쉽게 커피를 추출할 수 있으며 커피 농도나 온도, 물의 양 등 개인 기호에 따른 커스터마이징 또한 가능합니다.




뉴스 출처 : http://www.obs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1081085

2018. 02. 01 더보기

[기사] HOME 가제트 가전 ‘가치소비’ 이끄는 초프리미엄 생활가전 열풍...사례 3
가성비, 욜로 많은 트렌드들이 지나간 2017년, 2018년도의 트렌드는 '가치소비'라고 하네요.
자신이 가치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을 구매하는 것. 또 하나의 현명한 소비라고 생각합니다.
가치소비를 이끄는 초프리미엄 생활가전에 관한 기사를 소개해드립니다.



OME 가제트 가전 ‘가치소비’ 이끄는 초프리미엄 생활가전 열풍...사례 3
2018.01.30 09:35

획일적으로 어디서나 볼 수 있는 제품 대신 최고의 성능과 기술, 디자인을 집약해 품격 있는 삶을 가능케 하는 프리미엄 가전제품들이 ‘가치소비’를 중시하는 소비자들을 사로잡고 있다. 개인의 욕구를 충족할 수 있고 높은 만족감을 얻을 수 있다면 선뜻 지갑을 여는 소비 트렌드의 영향이 편의를 강조한 소형 가전뿐 아니라 취미 생활을 위한 고가의 가전제품들에도 미치고 있는 것이다. 가전 업계 역시 ‘초프리미엄’을 무기로 초고가 전략을 앞세워 소비자들에게 ‘차별화’ 키워드를 선사하며 주목을 끌고 있다.
 
◆ IoT기능 탑재, 가정용 전자동 커피머신 유라 Z6



커피전문점을 가지 않아도 집에서 스페셜티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스위스 전자동 커피머신 브랜드 유라는 최근 2018년형 신제품인 가정용 커피머신 Z6를 선보였다. 600만원대의 초고가 커피머신 Z6는 최고급 사양의 가정용 커피머신으로 스마트 커넥터가 탑재돼 스마트폰 앱을 통해 원격으로 나만의 커피를 추출할 수 있는 IoT기술이 적용된 것이 특징이다.
앱에서 커피 농도, 물과 우유의 온도와 양 등을 세밀하게 조절할 수 있으며, ‘나만의 커피 레시피’를 저장해 언제 어디서든 원하는 커피를 즐길 수 있다. 신기술인 ‘멀티 분사 추출 방식’이 적용돼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그대로 살려내며 원터치로 라떼, 카푸치노, 플랫화이트 등 우유 음료도 추출이 가능하다. 특히 우유와 우유 거품을 자동으로 리볼빙하며 추출할 수 있어 제품 이용의 편리함을 배가시켰다.
 
◆ 360도로 즐기는 프리미엄 스피커, 뱅앤올룹슨 베오사운드2



덴마크 뱅앤올룹슨의 베오사운드2는 럭셔리 무선 올인원 스피커로 360도 프리미엄 사운드 시스템을 구현했다. 원뿔형 모양과 알루미늄 특유의 은은한 광택으로 인테리어 기능까지 더한 제품이다. 이전 버전보다 중음역과 고음역대 사운드가 훨씬 풍부해진 베오사운드2는 ‘어쿠스틱 렌즈 기술’이 스피커 상단에 적용돼 청취자의 위치에 관계없이 음을 일관적이면서도 수평적으로 전달한다. 스피커 윗면 터치 휠을 톡톡 두드리고 돌리고 문지르면 볼륨조절·트랙이동 등이 가능해 손쉽게 사용 가능하다.

◆ 거실을 미술관으로, 삼성전자 ‘더 프레임TV’



안방에서 고화질로 명화들을 감상할 수 있는 시대다. 삼성전자 ‘더 프레임’은 전원을 껐을 때 검은 화면 대신 예술 작품을 액자처럼 보여주는 ‘아트모드’를 지원, 거실을 아늑한 미술관으로 변신시켜 준다. 주변의 조명에 따라 그림의 색감까지 미세하게 조정해 실제 미술관에서 그림을 보는 것 같은 경험을 제공한다. 삼성전자는 국립현대미술관과 협약을 맺고 올 해 말까지 진행될 주요 전시회의 작품을 선정해 더 프레임 TV에 무료로 공개하고 있다. 특히 더 프레임 TV를 보다 아름답게 꾸밀 수 있는 베젤 신제품 ‘포슬린 블루’를 최근 출시, 유럽 주요 국가에 판매하고 있다.
 
사진= 각 사 제공

기사출처 : http://www.slist.kr/news/articleView.html?idxno=25940

2018. 01. 31 더보기

[기사] 나만의 고급 커피를 집에서… ‘횰로’ 위한 홈카페 필수품 인기
혼족과 욜로가 결합된 합성어 '횰로'
횰로족을 위한 홈카페 필수품에 선정된 유라의 E7 기사입니다.[전업농신문=김지연 기자]지난 한 해 핫 키워드로 꼽혔던 혼자






활동하고 즐기는 ‘혼족’과 현재를 즐기며 현명하게 사는 ‘욜로(YOLO)’. 올해는 한발 더 나아가 혼족과 욜로가 결합된 ‘횰로(혼자 사는 욜로)’까지 등장했다. 특히 횰로는 주거공간이 결합된 것으로 개인의 취향이 집에 적극 반영된 점이 눈길을 끈다. 나만의 집에서 나를 위한 라이프를 즐기는 사람들이 늘어나고 있는 것.

이러한 횰로의 대표 사례로 ‘홈카페 족’을 들 수 있다. 홈카페는 원하는 커피를 커피전문점보다 저렴한 가격으로 집에서 편안하게 즐길 수 있으며, 누구나 간편하게 시도할 수 있어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실제로 지난해 리서치전문기업 엠브레인이 전국 성인 남녀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한 ‘커피전문점 이용 및 홈카페’ 관련 조사 결과, 2014년 대비 홈카페 족 비중이 26.8%에서 30.9%로 크게 증가했다. 또한, 집에서 마시는 커피 종류 중 커피 머신을 이용한 원두커피나 드립 커피 등 고급 커피에 대한 수요가 12.2%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관련 업계들은 이에 따라 홈카페 족을 겨냥한 커피 관련 제품들을 앞다퉈 출시하고 있다. 홈카페를 꿈꾸는 횰로들을 위한 제품들을 소개한다.

■ 네스카페 돌체구스토의 ‘모닝 딜라이트&인텐소’ 캡슐 커피

네스카페 돌체구스토의 모닝 캡슐 커피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선보이는 대용량 추출(약 300ml) 캡슐 커피로, 풍부한 바디감과 은은한 아로마의 밸런스가 돋보인다. ‘모닝 딜라이트’는 아라비카 원두와 로브스타 원두를 균형있게 블렌딩해 쓴맛을 더하지 않고 바디감을 살렸으며, ‘모닝 인텐소’는 쓴맛과 신맛의 조화로 좀 더 깊고 무거운 바디감을 느낄 수 있다.

■ 쏠렉의 ‘COFFEE&BOOSTING’ 프리미엄 콜드브루

㈜쏠렉에서 출시한 ‘커피앤부스팅’ 프리미엄 콜드브루는 세계 최초 ORAC(항산화 능력을 판단하는 수치) 검증을 받은 프리미엄 콜드브루로, 에티오피아 고산지대에서 생산되는 아라비카종 최고급 원두를 사용한다. 특허 받은 기술력으로 찬물로 빠르게 추출해 카페인 함량을 낮췄으며, 천일염과 순지트 워터를 사용해 풍부한 미네랄과 항산화 효능이 있는 것이 특징이다. 30ml씩 낱개 포장 되어 있어 원액을 그대로 마시거나 물, 우유, 아이스크림 등에 넣어 아메리카노, 카페라떼, 아포가토 등 취향에 따라 다양한 방법으로 언제 어디서든 간편하게 즐길 수 있다.

■ 칼리타의 ‘101LD’ 드립 세트

칼리타의 ‘101LD’ 세트는 핸드 드립퍼에 필요한 커피 기구를 한 세트로 묶어 놓은 제품이다. 드립퍼(3개의 추출구)와 천연 펄프 100%의 종이 필터, 열탕용 내열 유리 서버와 더불어 계량스푼, 드립퍼 받침으로 구성되어 있으며, 용량은 1~2인용이다. 드립퍼에 필터를 맞춰 커피를 넣은 뒤, 데워진 물로 30초 정도 물을 붓고 뜸을 들인 후 5회에 거처 물을 부으면 커피가 완성된다.

■ 유라의 ‘E7’ 커피 머신

스위스 전자동 커피 머신 브랜드 유라(JURA)의 ‘E7’은 마이크로 벨벳 밀크폼의 플랫화이트를 원터치로 추출할 수 있는 제품이다. 멀티 분사 추출 방식(P.E.P: Pulse Extraction Process)으로 커피 본연의 맛과 향을 한층 풍부하게 표현해 주고, 인텔리전트 워터 시스템(I.W.S: Intelligent Water System)을 통해 물의 품질을 상시 관리해 커피 본연의 맛을 완벽하게 만들어준다. 

  

김지연 기자  kjy@palnews.co.kr

기사 출처 : http://www.palnews.co.kr/news/articleView.html?idxno=94203

2018. 01. 30 더보기